The Definitive Guide to 무료영화

 의 제작진은 기존 한국영화에서 보지 못했던 스피디하고 파괴력 있는 액션 스타일을 새롭게 구축하고자 특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장소 특성상 한정된 공간을 이용하는 액션이 주요했으며, 벽을 타고 가로지르거나 천장 높이 뛰어오르는 등 예상치를 넘어서는 놀라운 액션은 좁은 공간의 특성과 한계를 오히려 절묘하게 활용하며 강한 임팩트를 전한다.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당시와 변함이 없는 듯 지내는 분들이 있을 거라 생각을 한다. 다들 영화를 보고 뜨거운 기운을 받고 힘 내시길 바란다.  

기본적으로 영화를 하나 같이 한다는 것은 같이 여행을 떠나는 거라고 비교를 하는데 여행을 할 때 여행파트너들의 호흡이란 게 그 여행의 중요한 재미 중에 하나다. 그런 면에서 이 여행은 굉장히 재미있었던 여행이었다.

 하나의 공간, 하나의 민족, 전혀 다르게 살아가는 이들!  혼란스러운 시대, 극명하게 맞부딪치는 현장을 담다!

 정말 존경하는 분이다. 모든 장면을 어떻게 연출 하고, 구현해 낼 것인지를 항상 고민하고 계셨다. 오차가 생기면 어떻게 해야 할지 굉장히 논리적으로 설명해주셔서 감독님의 의도를 빠르게 파악할 수 있었다.

동료 배우들과 함께하며 가장 놀라웠던 것은 모두들 어떻게든 작품에 도움이 되려고 서로의 것을 내려 놓으며 연기했다. 신기한 경험이었다. 욕심부리고 채우려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었다. 촬영이 계속되면 힘이 빠지기 마련인데 동료들이 든든하게 버티고 있으니 힘들어도 처음의 자세를 유지할 수 있었다.  

SYNOPSIS : Lee Tae, a war correspondent, joins the North Korean partisan in 1950. But he quickly feels torn with the partisan's actions and his very own passivity. In the event the Procedure Chung-ryong fails and Lee Tae and his Guys come across them selves within the operate from the punitive forces. Injured though around the operate, Lee Tae is taken treatment by Park Min-ja and they soon fall in adore. But when he is named back to obligation by headquarters, they are compelled to go their separate approaches. As being the Winter season weather worsens, Lee Tae and his Gentlemen fight while in the Yakdam Peak fight and there he fulfills the poet Kim Youthful.

 어려운 집안사정을 돕기 위해 상금이 걸린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자윤,

 현장의 모두를 놀라게 한 연기 대장들의 뜨거운 열연!  하이라이트 장면 촬영 비하인드 raratv.com 공개!

 하지만 그 곳은 그에게만 지옥이 아니었다. 못 배우고, 못 가졌다는 이유로 재판조차 받지 못한 채 억울한 옥살이를 하는 조선인들을 보며 김창수는 조금씩 현실에 눈을 뜨게 되고, 변화를 꿈꾸기 시작한다.

이어지는 사형장 집행 장면에서는 조진웅의 오열 연기에 모두의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사형장을 처음 가보는 ‘김창수’의 생소하고 두려운 마음을 고스란히 보여주기 위해 일부러 촬영 당일까지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조진웅. 그는 “단지 연기일 뿐인데도 무섭고 겁이 났다. 그런데 ‘김창수’는 실제로 이 모든 일을 겪었다. 창피한 마음이 들었다”며 당시의 뜨거운 감정을 전했다. 특히 그는 컷이 끝난 후에도 한동안 눈물을 멈추지 못해 이원태 감독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까지 울컥하게 만들었다.

회사(?)의 실험으로 탄생한, 매우 특별한 소녀 자윤(김다미 분). 어린 나이에 그녀는 회사의 연구소(?)를 탈출해서 평범한 소녀로 산다. 이렇게 평화롭고 평범한 삶을 살던 어느 날. 그녀의 양부모님의 형편이 어려워...

 동학 농민 운동에 가담하고, 잘못된 것을 바로 잡겠다는 투지로 살아왔으나 외골수에 혈기만 넘치던 청년 ‘김창수’. 감옥이라는 가장 어둡고, 처절한 공간에서 그는 성장하고 변해가기 시작한다. 자신은 죄인이 아니라며 감옥 안에서도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던 청년은 자신보다 더 억울하고 힘이 없어 그저 고통을 당해내고 견뎌내는 것밖에 할 줄 모르는 감옥 안의 조선인들을 보며 해야 할 일을 점점 깨우치기 시작한다.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있어서 내가 준비해 온 ‘강형식’과 감독님의 ‘강형식’이 다를 때에는 많은 대화를 나누었는데, 함께 캐릭터를 분석하고 의견을 조합해 영화에 담아내는 과정이 너무 좋았다. 다음에도 함께하고 싶다.

내가 독하게 연기할수록 ‘김창수’와 죄수들의 애환이 영화 속에서 더 진실되게 다가오기 때문에 어렵지만 더욱 냉정하고 차갑게 연기하려고 했다.

 아무리 힘든 상황이어도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마음을 고취 시킬 수 있는 힘이 있는 영화다. 그 뜨거운 기운을 느껴보시길 바란다. 힘있는 이야기로 여러분의 힘 빠진 어깨를 쭉 세워드리겠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